표창원 “국민을 고소?…나에게 문자 보낸 한국당도 같은 조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욕설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고소하자 자신에게 욕설 문자를 보낸 한국당 당원들에게 동일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표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감정 자극하는 정치적 언행한 정치인에게 보내는 국민의 문자 받을 의무도 있다”면서 “심지어 불법적인 방법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라는 의심을 받는 무차별적 문자 발송 등을 일삼는 정치인이, 일시적으로 비난 문자가 쏟아진다고 언론을 이용해 유권자 국민을 비난하는 비겁한 정치하지 말자”고 권유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자 보낸 국민 고소 등 법적 조치한다면 저도 제게 욕설 협박 문자 보낸 자유한국당 당원 및 지지자들에게 동일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음을 이해 및 양해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면서 “법은 만인에게 공평하게 적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에게 욕설이 담긴 대량의 문자메시지가 발송된 이른바 ‘문자 폭탄’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1일 한국당이 소속 의원들에게 욕설이 포함된 문자메시지를 보낸 이들을 처벌해달라며 낸 고발 사건을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손영배)에 맡겼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