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장학재단, 찾아가는 군 장병 맞춤형 학자금 대출 상담

-제50보병사단 방문…병영 환경 개선 위한 500만원 상당 후원물품 전달도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한국장학재단이 지난 19일 제50보병사단을 방문해 군 장병 대상 맞춤형 학자금 대출 상담을 실시하고 다음날 후원물품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지난 2월 22일 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제50보병사단과의 민ㆍ군(民軍) 협력강화를 위한 상호교류 활동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날 재단은 군 장병들에게 학자금 대출제도 교육을 실시해 올바른 금융습관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으며, ‘군 복무기간 이자 면제 제도’를 적극 안내해 학비 걱정 없이 국방의 의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다.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군 장병들의 병영 환경 개선을 위해 제50보병사단(사단장 소장 정재학)을 방문해 후원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제공=한국장학재단]

또 재단은 20일 군 창설기념일을 맞아 병영 환경 개선을 위해 세탁기와 TV 등 약 500만원 상당의 후원물품도 기증했다.

재단은 앞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과 대민 서비스를 실시하며, 국민에게 신뢰받고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갈 예정이다.

지난 5월에는 대구 지역아동ㆍ청소년 문화관람 지원하고 임직원 헌혈 활동을 했으며, 앞으로 제8기 직원지식봉사단 활동 등을 통해 지역중심의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각 지방병무청과 협의해 50사단 이외에 육군훈련소ㆍ해군ㆍ공군ㆍ해병대 교육사령부의 신병 입영문화제에 참여해 상담부스를 운영하는 등 지속적으로 군 장병 대상 맞춤형 학자금대출 상담을 실시하고 군 복무기간 이자 면제 등 학자금 지원제도의 인지도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50사단과의 상호교류를 통해 학자금 제도 교육 관련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군 복무 환경 개선에 일조해 장병들이 전역할 때까지 즐겁게 복무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