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독설’에 열받은 박주선“따귀 맞는 수 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단단히 화가 났다.

박 위원장은 21일 “국민의당은 더불어민주당에 흡수통합될 것”이라고 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향해 “그렇게 말하면 당원들한테 따귀밖에 안 맞는다”고 경고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조류인플루엔자(AI) 관련 한국 토종닭협회와의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막말도 범위와 한계, 금도가 있는 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지난 20일 열린 초·재선의원-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 참석해 “다당제 구도에서 양당제로 바꿀 필요가 있다. 지방선거 전에 이 구도는 현실화될 것”이라며 “어차피 국민의당은 민주당에 흡수가 될 거고, 바른정당은 우리가 당 쇄신만 잘하면 상당수가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호남민심을 받들지 못했다며 ‘반성문’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오전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나 “호남의 이익을 대변하고 정신과 가치를 실현한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했지만, 준비부족과 역량미흡으로 기대를 받들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