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신한은행 고객 60만명 5월 통신요금 중복 출금…‘혹시 나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KT 고객 중 신한은행 계좌 자동납부를 이용중인 약 60만명의 지난달 통신요금이 중복으로 출금되면서 가입자들의 항의가 잇따랐다.

21일 KT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일부 고객들의 5월분 통신요금이 이중으로 빠져나갔다. KT 계열의 알뜰폰 브랜드 M모바일에서도 같은 일이 일어났다.

[사진=YTN뉴스 방송화면 캡처.]

피해를 입은 고객들은 매달 21일 신한은행 계좌에서 요금이 자동 출금되도록 ‘자동납부’를 신청한 이들로, 대부분이 무선상품 고객(휴대전화 가입자)이지만 유선상품 고객(인터넷·유선전화 등 가입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을 제외한 다른 은행 계좌를 이용한 자동납부 고객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피해 고객들이 ‘출금 문자가 두 번 온 건줄 알았는데 인터넷뱅킹 확인하니 두 번이 출금됐더라’고 알리며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KT 관계자는 “즉시 신한은행 측에 상황을 통보하고, 환불 조치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