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지주회사 전환 선언…“계열 분리 계획은 없다”

- 사업회사별 전문성 강화 통한 경영효율성 제고
- 지주회사, 자회사 관리 및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에 집중
- 기업 투명성 강화와 책임경영 확대로 주주가치 증대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최창원 부회장이 이끄는 SK케미칼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

SK케미칼은 21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SK케미칼 홀딩스(가칭)와 SK케미칼 사업회사(가칭)로 조직을 분할하는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1969년 회사 설립 이후, 48년 만에 지주회사로 전환하게 되는것이다.

SK케미칼 측은 경영 효율성 제고와 함께 투자와 사업기능을 분리해 기업 경영의 투명성 강화 및 책임경영 확대를 통해 주주가치를 증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림=SK케미칼 현 지배구조]
[그림=SK케미칼 분할 직후 지배구조]

일각에서 가능성을 제기해온 SK그룹과의 계열분리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SK케미칼 대주주인 최창원 부회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동생이다.

SK케미칼은 “인적 분할을 통해 기존 존속법인은 지주회사(SK케미칼 홀딩스)로 전환하고, 사업회사는 신설회사(SK케미칼 사업회사)로 설립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SK케미칼 홀딩스는 자회사 관리와 사업포트폴리오 고도화에 집중하고, SK케미칼 사업회사는 기존 화학사업과 제약사업의 경영효율성을 제고하는데 주력하게 된다.

지주회사와 사업회사의 분할 비율은 48 대 52이다.

SK케미칼 측은 지주회사 전환에 대해 “2000년 이후 지속적으로 진행해온 사업포트폴리오 개선과 고부가 신규사업의 성과가 가시화 됨에 따라 각 사업회사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주주공개매수, 현물출자 등을 통해 SK케미칼 홀딩스는 SK케미칼 사업회사(화학/제약)와 SK가스, SK플라즈마 등을 자회사로 하는 지주회사 형태로 전환하게 된다.

이에 따라 각 사업회사는 고유의 사업영역에서 독립적인 책임경영을 영위하며 SK케미칼 홀딩스는 각 사업회사의 경영평가와 투자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SK주식회사와 함께 보유하고 있는 SK건설 지분(28.25%)도 정해진 기한 내 해소할 예정이다.

SK케미칼은 지주회사 전환을 준비하는 첫 단계로 보유중인 자사주 전량을 소각 또는 매각하기로 했다. 

[사진=SK케미칼 경기 판교 본사 사옥 전경]

기보유 자사주 13.3% 중 8%(193만9120주)는 회사가 배당가능이익을 재원으로 매입한 것으로서 회사의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본래의 매입취지에 맞게 소각하기로 했다.

합병으로 취득한 자사주 5.3%(129만7483주)는 관련 법령상 임의 소각이 제한돼 시장에 매각할 계획이다.

매각으로 확보한 자금은 지주회사와 사업회사의 투자재원 마련과 재무구조 개선에 활용할 계획이다.

SK케미칼은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각 사업회사들의 성장도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케미칼 사업회사는 코폴리에스터, 바이오에너지 등의 고부가 화학소재와 프리미엄 백신 중심의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다.

SK케미칼 사업회사는 향후 화학사업과 제약사업의 분할 역시 검토할 예정이다.

SK가스는 에너지 유통회사에서 LPG 기반의 화학분야로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에너지ㆍ화학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고, SK플라즈마는 혈액제제 신약 개발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중심의 성장전략에 주력하고 있다.

이날 이사회의 승인에 따라 SK케미칼은 오는 10월 27일 주주총회를 거쳐 12월 1일자로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하게 된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지주회사 전환은 사업 전문성 제고와 경영 효율성 극대화 차원의 결정”이라며 “그룹 계열분리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