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 서성원 대표 “11번가 매각 없다…인위적 구조조정도 없다”

-임직원 전원에게 이메일 보내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서성원 SK플래닛 대표가 최근불거진 온라인쇼핑사이트 11번가 매각설에 대해 전면부인했다. 또 “몇몇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분사 후 매각’이라는 옵션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22일 온라인유통업계에 따르면 서 대표는 지난 21일 사내 인트라넷망을 통해 보낸 이메일에서 “어제 갑작스러운 11번가의 분사, 합작 관련 보도에 많이들 놀라셨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서성원 SK플래닛 대표.]

아울러 서 대표는 “최근의 언론 보도와 같이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퍼지면서 구성원 여러분을 불안하게 만든 점에 대해서는 최고경영자(CEO)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현재) 인위적인 구조조정 또한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한 매체가 11번가의 매각설을 보도하면서 매각설 논란이 불거졌다. SK플래닛이 11번가를 롯데 혹은 신세계에 매각하려 한다는 내용이 기사에 담겼다. 서 대표의 이날 메시지는 이처럼 공론화된 11번가 매각설에 대한 내부 직원들이 동요하는 것을 막기 위한 시도로 분석됐따.

서 대표는 앞으로 11번가의 경영 상황에 대해서도 자신했다. 그는 “2017년 SK플래닛은 ‘건강한 성장’이라는 목표 아래 성장을 위한 기반을 착실하게 만들어가고 있고 손익 측면에서도 작년 대비 큰 폭의 개선을 보이고 있다”면서 “또한 캐쉬(현금) 확보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통해 리소스에 대한 우려 없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환경도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서 대표는 “여러분들의 노력 덕에 ‘건강한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으나 우리가 처한 시장 상황과 경쟁 환경은 여전히 어렵다”며 “이에 우리 회사는 획기적 돌파구를 모색하는 차원에서 성장을 위한 다양한 옵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도 “무엇이든 결정되는 대로 (임직원) 여러분께 가장 먼저 공유하겠다고 약속드린다. 구성원 여러분께서는 흔들림 없이 일상 업무에 매진해 SK플래닛의 미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계속 노력을 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zzz@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