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자금부족으로 北아동 19만명 식량 지원 중단”

[헤럴드경제] 세계 식량계획(WFP)이 오는 5월 부터 북한 아동 19만 명에 대한 식량 지원을 중단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1일 보도했다.

WFP는 지난 20일(현지시간) VOA에 공개한 ‘북한 국가보고서’에서 ‘자금 부족으로 지난 5월 초부터 북한 유치원생 19만 명에 대한 식량 지원을 전면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WFP는 지난 3~4월 북한 유치원생 19만여 명에 대해 영양 강화 식품 지원을 중단했다. 당시에도 영양강화 과자는 표준 배급량의 2/3 만큼 지급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초부터는 영양 강화 식품 뿐 아니라 과자 지원까지 전면 중단됐다.지난달 WFP로부터 식량을 지원받은 대상은 탁아소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모 등 45만 7000여 명으로 지난해 1월 82만 명의 절반 수준으로 알려졌다.

WFP는 “계속해서 자금 지원이 이뤄지지 않는다”면서 “대북 식량 지원 사업에 큰차질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