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ICBM 기술 또 한걸음 진전…2ㆍ3단 추정 엔진 시험

-‘3ㆍ18 혁명’ 후속 엔진 연소시험
-北, ICBM 추진체 기술 진전 가능성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의 미국 본토를 겨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이 또 한걸음 진전한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북한이 21일(미국시간 기준) 로켓엔진 시험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로켓 엔진 시험에 나선 것은 지난 지난 3월18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참관 아래 진행한 로켓 엔진 연소시험 이후 3개월여만이다.

미국은 북한이 이번에 시험한 로켓 엔진이 ICBM 1단계 분리 후 2단계 또는 3단계 엔진일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폭스뉴스는 북한이 시험한 로켓 엔진은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 엔진이거나 위성발사용 엔진일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위성발사용 엔진이 ICBM 엔진으로도 이용될 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한국 군 관계자는 “북한이 엔진시험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또 할 가능성을 두고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부 매체에서 북한이 로켓엔진 발사 시험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발사란 용어는 잘못 들어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이번 2단계 또는 3단계 로켓 엔진 시험에 성공했다면 ICBM의 핵심기술 가운데 하나인 추진체 기술과 관련해 상당한 진전을 보였다고 할 수 있다.

북한은 앞서 지난 3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김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한 백두산 계열 엔진인 80tf(톤포스ㆍ80t 중량을 밀어 올리는 추력) 액체연료엔진에 보조엔진 4개를 붙인 로켓 엔진 연소시험을 통해 1단 로켓엔진의 성능을 과시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국방과학자와 기술자들의 손을 잡거나 직접 등에 업어주는 모습을 보이는가하면 시험성공을 ‘3ㆍ18 혁명’이라며 커다란 의의를 부여했다.

북한이 지난달 14일 시험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도 이 엔진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고각으로 발사된 화성-12형은 최고고도 2100㎞로 약 780㎞를 비행했다. 500㎏의 물체를 탄두에 탑재해 정상각도로 쏠 경우 비행거리는 4000~5000㎞에 달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화성-12형이 단분리 없는 1단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북한이 2ㆍ3단 엔진을 개발해 결합한다면 미 본토까지 날아가는 시나리오도 불가능한 일만은 아니게 된다.

북한이 이날 시험에 성공했다면 조만간 관영매체 등을 통해 김 위원장의 참석 여부 등과 함께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