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관리 “北 로켓엔진 발사 시험“…ICBM 시험발사 임박했나

지난 3월 이어 올 두번째
핵탄두 장착해 美 본토 타격 가능한 ICBM용 엔진 중 3단계 인듯
 
文 대통령 “北 머지않아 핵 탑재 ICBM 손에 넣게 될 것”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북한이 또다시 로켓엔진 발사 시험을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미국 정부 관리를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북한이 전날 시험한 로켓엔진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가장 작은 엔진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가장 작은 엔진은 1∼3단계 중 3단계 엔진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폭스뉴스는 북한이 시험한 로켓엔진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ICBM용 엔진이거나 위성 발사용 엔진일 수 있다면서 미국 관리들은 그동안 위성 발사용 엔진이 똑같이 ICBM용 엔진으로도 이용될 수 있음을 경고해 왔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22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머지 않아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 탑재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손에 넣게 될 것으로 본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이 로켓엔진 발사 시험을 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이다. 북한은 지난 3월 18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국방과학원이 자체적으로 새로 개발한 ‘대출력 발동기(고출력 엔진) 지상분출시험을 했으며, 시험이 성공적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