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바보 강정호, 음주운전으로 한국 갇혀 있어” 비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매국 매체가 음주운전으로 족쇄가 채워져 있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30)를 향해 ‘바보’라고 일컬으며 비판했다.

피츠버그 구단 소식을 다루는 ‘파이리츠 브레이크다운’은 23일(한국시간) ‘변덕스러운 부재가 계속 피츠버그를 황폐하게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강정호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탬파베이 레이스 등은 부상자가 많아 애를 먹고 있지만, 피츠버그 파이리츠는 이상하고 불운하고 바보 같은 이유로 스타 선수들의 부재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보’(The Stupid)로는 강정호가 선정됐다.

이 매체는 “내야수 강정호는 여전히 한국에 갇혀 있다”며 “한국에서 세 번째 음주 운전을 해 미국 비자를 못 받았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시즌을 마치고 귀국한 지난해 12월 서울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항소했으나 지난달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형 유지로 강정호는 미국 대사관에서 취업비자를 받지 못해 메이저리그 복귀를 장담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강정호 스스로 복을 걷어찬 셈이다.

이 매체는 “강정호가 미국으로 돌아오더라도 아마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피츠버그 구단으로부터 징계 조치를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