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훈련과 北핵실험 중단 맞교환 불가”

’先한미군사훈련중단 後핵실험 중단‘ 北 주장 일축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미국이 ’한미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先군사훈련중단 後핵실험중단)는 북한의 요구를 일축했다.

한미 훈련과 북핵ㆍ미사일 실험은 등가성(equivalency)이 없다고도 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하면 북한도 핵·미사일 실험을 중단할 수 있다는 인도 주재 북한대사의 발언에 대한 질문에 “그 발언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은 미국이 그들과 함께 일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다”며 “그것은 바로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노어트 대변인은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는 방법에 대해서는 협상하지 않겠다”고렉스 틸러슨 장관의 기존 발언을 재차 강조했다.

카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도 미국의소리(VOA) 방송 에 “한미가 오래 진행해온 합법적이고 방어적인 군사 훈련과, 북한의 불법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 사이에는 등가성이 없다”고 밝혔다.

애덤스 대변인은 “우리의 훈련은 1953년 10월 1일 체결된 한미상호방위조약의 정신에 따라, 정전협정의 완전한 준수를 보장하기 위해 중립국감독위원회(NNSC)의 주의 깊은 참관하에 실시된다”고 강조했다.

애덤스 대변인의 언급은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단과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연계할 수 있다는 계춘영 인도 주재 북한 대사의 최근 인터뷰 발언에 대한 논평을 VOA가 요청한 데 따른 답이다.

계춘영 대사는 최근 인도 방송 위온과의 인터뷰에서 “일정한 상황에서 우리는 핵과 미사일 실험 동결 조건을 논의할 뜻이 있다”며 “예를 들어 미국 측이 잠정적이든 항구적이든 대규모 군사 훈련을 완전하게 중단한다면 우리 또한 (핵과 미사일 실험을) 잠정적으로 중단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 당국자도 계 대사의 주장은 불법적인 것과 합법적인 것을 서로 교환하자는 요구라고 비판했다고 VOA는 밝혔다.

카티나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은 신뢰할 만한 비핵화 협상을 목적으로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 있다면서도, 북한이 먼저 비핵화를 향한 진정성 있고 의미 있는 행동을취하고 추가도발을 자제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도 언급했다고 VOA는 전했다.

ye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