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취약계층 폭염 집중 ‘케어’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는 오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도와 시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TF를 구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한 상황관리체계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는 폭염 인명피해 예방과 취약계층 건강보호를 위해 노인복지관과 경로당 등 노인시설 5556개, 복지회관 67개, 금융기관 108개 등 6797개 시설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운영한다. 시군 재난부서와 사회복지부서 공무원이 무더위 쉼터 관리책임자로 지정돼 폭염특보 발령시 에어컨 가동 여부 등을 점검한다.

취약계층을 직접 방문해 건강관리를 하는 폭염 재난도우미도 운영한다. 


도는 노인돌보미,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 보건인력과 이·통장, 지역자율방재단원 등 1만1458명을 재난도우미로 지정하고 도내 8만1763명의 폭염취약계층을 돌본다.

이들은 폭염 발령시 전화와 방문등을 통해 취약계층의 안전을 확인한다. 폭염 발령 사항 전파, 응급조치 실시, 행동요령 교육 등을 담당한다.

도는 이들 재난도우미에 대한 비상연락망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고 폭염특보 또는 무더위 예상 시 관련정보를 문자로 전파하는 폭염정보 전달체계도 구축했다.

폭염특보 발령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를 무더위 휴식 시간으로 정한다. 초 중 고 학생과 농어업인, 군인, 건설사업자 근로자들의 작업이나 행사, 활동 등을 자제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도는 폭염구급차인 콜&쿨 구급차 233대를 운영한다. 콜&쿨 구급차는 얼음조끼와 생리식염수 등 체온을 내릴 수 있는 장비를 탑재한 구급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