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보, 도내 31개 시군과 中企 지원 ‘빅딜’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병기)은 22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비전실에서 도내 31개 시·군 기업지원 담당자를 초청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군 정책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경기신보 김병기 이사장, 도내 31개 시·군 기업지원 담당자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에서 시·군 특례 보증 지원 효과 분석을 통한 보증 지원의 중요성과 경기신보 역할를 소개했다. 시·군 소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 방안도 활발히 논의됐다.


김병기 이사장의 인사말로 시작된 간담회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기도 기업지원 방안 설명 ▷특례보증 제도 설명 및 효과성 분석 ▷기업지원 및 시·군 우대방안 ▷시·군 정책자금 통합관리 운영사업 방안 발표 ▷재단 및 시·군간 협력 강화 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워크숍에는 좀처럼 모이기 힘든 도내 전 시·군의 기업지원 관계자들이 빠짐없이 모여 각 시·군에 소재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참석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군 특례 보증제도가 더욱 활성화 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

이번 워크숍에 참석한 기업지원 담당자는 “오늘 워크숍을 통해 보증제도의 중요성과 시·군 특례보증의 필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김병기 이사장은 “바쁜 와중에도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워크숍에 참석해준 경기도와 31개 시·군 담당자들께 감사드린다”며 “경기신보는 도내 기업인들의 경쟁력 강화 및 보증지원 활성화를 위해 31개 시·군과 협조 체제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