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품은 박삼구…마지막 퍼즐 맞출까

홀딩스, 4375억에 지분 100%인수
지주사 수익성·재무건전성 기대
상표권 갈등 금호타이어 안갯속

그룹 재건에 나선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고속’을 먼저 품에 안았다. 상표권 사용 조건을 둘러싸고 채권단과 갈등을 겪고 있는 금호타이어 인수는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지주회사의 수익성 및 재무건전성 강화에 도움이 되는 금호고속을 먼저 인수한 것으로 보인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회사인 금호홀딩스는 23일 칸서스PEF가 보유하고 있는 금호고속 지분 100%에 대한 콜 옵션(call option)을 행사해 총 매입금액 4375억원에 금호고속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금호고속 인수 자금은 금호홀딩스 자체 보유 자금 2525억원에 인수금융 1850억원으로 구성됐다.

금호홀딩스는 금호산업 인수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2015년 칸사스에 3900억원에 매각했으며, 이 과정에서 2년 3개월 안에 지분을 되살수 있는 콜옵션을 부여받았다. 금호홀딩스는 이를 행사하기 위해 케이프투자증권을 주선사로 인수금융을 추진했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금호고속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모태 기업으로, 이번 지분 인수를 완료함에 따라 그룹 재건의 기반을 확보하게 됐다”며 “지주회사인 금호홀딩스가 우량 기업인 금호고속을 인수함에 따라 지주회사의 수익성 및 재무건전성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금호고속 인수로 박 회장은 금호그룹 재건의 2개 축으로 제시했던 하나는 해결하게 됐지만, 마지막 남은 퍼즐로 꼽히는 금호타이어 인수는 여전히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중국 타이어 업체인 더블스타로 매각을 완료하게 되면 박 회장으로서는 금호타이어를 되찾을 기회를 상실하게 된다는 점에서 ‘배수의 진’을 친 상황이다. 최근 상표권 사용 조건을 둘러싼 박 회장 측과 채권단의 치킨게임이 어떻게 펼쳐지는가에 따라 금호타이어의 향배 역시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은 상표권 사용을 허용하지 않아 이번 매각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박 회장에게 책임을 물어 경영권을 박탈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반면 박 회장은 채권단이 제시하는 일방적인 상표권 사용 조건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강대강 대립 속에서도 상표권 사용 조건을 둘러싼 협상이 진행될 것으로 보이지만,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채권단은 상표권 사용 요율과 관련해 대출금리를 조정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등 이번 매각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채권단이 오는 9월까지 매각을 완료하지 못하면, 박 회장은 다시금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해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할 수 있게 된다.

박 회장이 전방위 압박 카드까지 꺼낸 채권단의 강력한 매각 의지를 뚫고 금호타이어 인수에 성공해 그룹 재건의 마지막 퍼즐을 맞출 수 있을지 기대된다. 

박도제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