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사에서 자고 가”…서울대공원 동물원장, 여직원 성추행 의혹

-22일 대기발령 조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기섭(56) 서울대공원 동물원장이 여직원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으로 대기발령 조치됐다.

서울시는 지난 22일 이 원장을 시 행정국으로 대기발령을 내고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이 원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성행하던 지난해 12월 야근 중인 한 여직원에 “관사에서 자고 가라”고 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 [사진=헤럴드DB]

평소 다른 여직원에게 스킨십을 시도하고 불필요한 언행을 했다는 의혹도 일고 있다.

이 원장은 조사에서 발언 일부는 인정하면서도 관사에서 자고 가라는 제의는 단순 호의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1~2주 안에 이 원장에 대한 조사를 끝낸 후 다음 달 중으로 감사위원회에 회부해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해 초 취임한 이기섭 원장은 ‘한국물새네트워크’와 ‘두루미 네트워크’ 대표로 활동한 철새보호운동가 출신이다. 그는 당시 동물원 내 수의사 출신이 원장이 되는 기존의 관행을 깬 이례적 인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