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총장들, 국정기획자문위 만나 “뼈를 깎는 자기반성”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전국국공립대 총장협의회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를 찾아 “뼈를 깎는 자기반성을 하겠다”며 지원을 요청했다.

협의회장 윤여표 충북대 총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공립대학은 지역인재 유출, 자율성 훼손, 대학의 위상과 정체성 약화라는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며 “스스로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요구되겠지만 한편으로는 국가 고등교육을 선도하는 국공립대 본연의 위상을 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관심과 획기적 정책적 지원이 간절히 필요하다”고 했다.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 간담회에 전국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 회장인 윤여표 충북대학교 총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윤 협의회장은 구체적으로 ▷국공립대 자율적 운영 보장 ▷재정건전화 방안 ▷ 질적발전을 위한 정책 의제 ▷ 교육 공공성 위한 법제도적 기반 마련과 관련한 세부 사안들을 전달했다.

김진표 자문위원장은 지난 정권 10년간 직선제 폐지, 총장 임명 갈등 등을 언급하며 “신임 교육부장관이 오시면 최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로 적폐 청산 차원에서 대학의 자율성을 해결해야 한다는 저희의 생각을 교육부와 협의하겠다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거점 국립대학을 중심으로 어떤 네트워크를 형성할 지 등과 관련해 어려운 여건에서 대학을 운영하는 총장님들 말씀을 충실히 기탄없이 반영하겠다”고 했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