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대성 회장 “미생물이 에너지 혁명 일으킬 것”

그룹 70주년 콘퍼런스 행사

“세계 경제는 두 차례 에너지 혁명을 거쳐 고속성장했습니다. 1차 산업혁명은 석탄이, 2차 산업혁명은 석유와 전기가 원동력이 됐죠. 이제는 미생물 에너지가 신(新) 에너지 혁명을 일으킬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영훈<사진> 대성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성그룹 70주년 기념 글로벌 에너지 콘퍼런스에서 미래 에너지원으로서 미생물의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부터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기구인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직을 맡고 있는 김 회장은 앞으로 30년 후에는 미생물 에너지가 전체 에너지원의 3분의 1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그는 “전체 에너지의 3분의 1은 미생물, 다른 3분의 1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나머지 3분의 1은 기존 화석연료가 차지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화석연료 중에서도 절반은 가스가 차지하고 나머지 절반이 석탄과 석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가장 보편적인 에너지원인 석탄과 석유의 시대가 확실히 저물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 회장이 미생물에 주목한 것은 기존 화석연료와 그 대체로 떠오른 신재생에너지의 한계 때문이다.

화석연료는 안정적인 에너지원이지만 온실가스 배출로 기후변화를 초래하고,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는 지속가능성 측면은 뛰어나지만 태양과 바람 등 에너지원을 통제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사실 화석연료도 죽은 미생물을 활용하는 원료인 만큼 이제 살아있는 미생물에서 가능성을 찾아보자 생각했는데 의외로 미생물로부터 에너지를 얻는 기술이 이미 상당 수준에 도달해 있음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배두헌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