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진 기재부 2차관“가뭄 극복 예산 추경 반영”

충남 서산 대호댐 방문 간담회

정부는 극심한 가뭄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영해 대응키로 했다. 또 가뭄에 미리 대응할 수 있도록 용수공급 능력 확대 및 용수 공급원 다변화 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물 공급을 원천적으로 늘려나갈 방침이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가뭄피해 및 지원현황 파악을 위해 충남 서산의 대호 담수호를 방문해 배수관문관리소와 대산산업용수센터 등 시설을 돌아본 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차관의 현장 방문과 간담회에는 기재부 재정관리국장과 국민안저처 재난대응정책관, 충남도 부지사, 서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가뭄이 지속될 경우 농가 및 대산산업지역의 피해가 확대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가뭄 대책 관련 예산이 추경의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반복된 가뭄대책에도 국민들의 체감도가 낮은 점을 개선하기 위해 과거 가뭄대책의 성과를 점검하고, 가뭄에 예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물 공급을 늘리도록 하는 용수공급 능력 확대 및 용수 공급원 다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정부가 발표한 가뭄 대응 추가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가뭄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22일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가뭄 확산에 대응해 관정과 간이 양수시설 등 용수원 개발을 위한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하는 등 가뭄 극복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물이 풍부한 담수호와 하천 등에서 물이 부족한 지역으로 수계를 연결하는 긴급 급수대책을 앞당겨 추진하고, 올해 연말 완료 예정이었던 공주보~예당지 도수로 공사를 다음달 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해준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