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라이프]낮 최고 35도…자외선도 ‘위험’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23일 금요일은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이 계속될 전망이다.

이날의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3∼35도로 각각 예보됐다.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32도, 대구를 비롯한 경북 내륙은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등 불볕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폭염 경보와 주의보 등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내외로 오르면서 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설명했다.

강원 영서 지역은 오후 한때 돌풍이 불며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5~10㎜로 예보됐다.


자외선 지수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매우 높음’을 보이겠다. 강원 양평과 횡성, 평창, 원주 등 일부 내륙에서는 가장 높은 예보 단계인 ‘위험’ 정도까지 자외선 지수가 올라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오존 농도는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호남, 영남권 등 대부분 지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까지 서해안과 일부 내륙 지역은 안개가 곳곳에 껴 운전할 때 주의하는 게 좋다. 당분간 해상에도 안개가 낄 수 있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하겠다.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 계속되는 만큼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고 침수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가 0.5m, 남해와 동해 앞바다가 0.5∼1.0m로 각각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