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서울가좌 행복주택 주차공간 60면 개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내달 1일부터 중동 서울가좌 행복주택 부설주차장 60면을 인근 주민에게 개방한다고 23일 밝혔다.

일대 일반주택과 상가에 살고 있는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24시간, 주간(오전 8시~오후 7시), 야간(오후 7시~익일 오전 8시) 중 시간대를 선택하면 된다.

요금은 차량 한 대 당 월 2만~4만원 선이다. 지역 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http://www.mfmc.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다만 1t 이하 차량만 신청 가능하다.


구는 이번 부설주차장 개방 외에도 비어있는 주차공간을 개방하는 ‘건축물 부설 주차장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주차장 개방 건물주에겐 폐쇄회로(CC)TV 설치비 등 시설 개선비도 지원 중이다.

야간 주차 수요가 많은 지역 중심으로 주차장 야간개방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이후 현재 관내 부설주차장 16개소 1766면, 아파트 주차장 4개소 99면, 학교주차장 3개소 679면 등 모두 2544면을 야간 주차장으로 확보했다.

구는 앞으로도 주차난이 심한 지역 내 종교시설, 공동주택을 찾아 건축물 부설 주차장 공유사업에 동참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박홍섭 구청장은 “공영주차장 한 면 확보를 위해선 1억원 이상 예산이 들어간다”며 “부설주차장 개방이 이런 예산을 절감할 수 있으니 많은 기관에서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