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인구 다양성 더 강화…백인만 유일하게 줄어

인종다양성

‘인종의 용광로’(멜팅팟) 미국의 인구 다양성이 한층 더 강화하고 있다.

여러 인종 가운데 비(非) 히스패닉계 백인만 줄어들고 아시아계를 비롯해 다른 인종은 모두 늘어나는 추세다.

22일 미 공영라디오 NPR에 따르면 미 인구센서스국이 2015년 7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인구 추이를 조사한 결과 백인을 제외한 소수 인종의 다양성이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시아계와 혼혈 계통이 각각 3% 증가해 가장 빠르게 인구가 늘었다.같은 기간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단 5천 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이 기간 사망자가 더 많아 결국 유일하게 인구가 줄어든 인종 그룹으로 분류됐다.센서스국은 “모든 인종 그룹이 2015∼2016년 사이에 인구가 늘었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16만3천300명의 자연감소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비 히스패닉계 백인은 1억9천800만 명으로 미국 인구의 절대다수를 점한다.그다음이 히스패닉계 백인으로 5천750만 명, 아프리카계 흑인이 4천68만 명이 세 번째로 많다.아시아계 인구는 3.0% 증가한 2천140만 명이다.2∼3개 인종의 혼혈 인구도 3.0% 증가해 850만 명을 기록했다.

하와이와 다른 태평양 제도 출신 인구는 2.1% 늘어난 150만 명이다.아메리칸 인디언과 알래스카 원주민 출신도 1.4% 늘어 670만 명에 달했다.미국에 거주하는 사람의 평균 나이는 37.9세로 올라갔다.16년 전 조사 때의 35.3세와 비교하면 2.6세나 평균 연령이 높아진 것이다.플로리다 주 실버타운인 섬터 카운티의 평균 연령은 67세로 가장 높았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