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쌍끌이 공세…우원식 비난한 정우택에 “홍준표 현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정우택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여야간 추경 합의 불발 후 눈물을 보인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를 비난한 데 대해 “홍준표 현상”이라고 맞비난했다.

민 의원은 23일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정 원내대표가 힐난을 하듯이 ‘그게 울 일이냐’ 얘기를 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따듯한 마음이 기본적으로 결여되어 있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와 정우택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헤럴드경제DB]

정 원내대표는 전날 여야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우 원내대표가 “추경을 안 해주는 것은 국정 발목 잡기이자 대선 불복이다. 너무하지 않느냐“며 기자회견 중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대통령이 인사를 잘못하고도 사과 한마디 안 해서 생긴 문제를 왜 대선 불복에 연관시키느냐, 이게 울 일이냐”고 지적한 바 있다.

민 의원은 “우 원내대표의 눈물은 일자리에 목말라하고 어렵게 사는 서민들의 눈물을 표현한 것이자 벽창호 같은 야당을 상대하는 답답함의 발로”라며 “국회 역사상 추경안을 상정도 심의도 못 하게 하는 것이 어디 있느냐, 이것은 정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또 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나선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중앙일보와 JTBC, 홍석현 전 중앙일보ㆍJTBC 회장으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당한 것에 대해 “홍 전 지사가 주목받고 싶어하는 노출증으로 그것(홍 전 회장의 회장직 사퇴)을 비틀어서 설명하다보니 미디어와의 전쟁처럼 된 것이”라며 “사실이 아니라 아예 사실을 비틀어서 명예를 훼손시킬 목적으로 사감을 갖고 발언을 한 것이기 때문에 언론의 자유가 아니라 막말의 방종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전 지사가) 중앙정치 무대에서 사라지면서 변방 컴플렉스, 변방 열등감이 생겨 정치적 성장판은 닫히고 막말의 성장판만 열렸다”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