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금호고속 지분 인수 완료

-금호홀딩스, 4375억원에 100% 지분 인수
-금호아시아나그룹 재건 동력 확보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박삼구<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그룹의 모태인 ‘금호고속’을 되찾았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회사인 금호홀딩스는 23일 칸서스PEF가 보유하고 있는 금호고속 지분 100%에 대한 콜 옵션(call option)을 행사해 총 매입금액 4375억원에 금호고속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금호고속 인수 자금은 금호홀딩스 자체 보유 자금 2525억원에 인수금융 1850억원으로 구성됐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금호고속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모태 기업으로, 이번 지분 인수를 완료함에 따라 그룹 재건의 기반을 확보하게 되었다”며, “지주회사인 금호홀딩스가 우량 기업인 금호고속을 인수함에 따라 지주회사의 수익성 및 재무건전성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금호고속은 2016년 매출 3754억원, 당기순이익 467억원을 기록한 국내 1위의 고속버스 회사이다. 지난 2012년 매각된 이후 5년 만에 다시 금호아시아나그룹 품에 안기게 되었다.

이로써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그룹 재건을 가속화할 수 있는 동력을 얻게 되었으며, 금호타이어 인수에 성공할 경우 그룹 재건에 마침표를 찍게 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