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전국 자사고교장協 비공개 회동…폐지 반발 확산

-전국 46개 자사고 대표, 23일 오전 중동고 모여
-28일 서울지역 자사고ㆍ외고 재지정 결과 따라 본격 대응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교육당국의 폐지 정책에 반발하는 자율형사립고등학교와 외국어고등학교의 움직임이 서울을 넘어 전국 단위로 확산되고 있다.

전국자율형사립고학교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중동고에서 비공개회의를 열어 교육당국의 자사고 폐지 정책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 21일 오전 서울 중구 이화여고 백주년기념관에서 서울자율형사립고연합회 관계자들이 자사고 폐지정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국내 46개 자사고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23곳이 모인 서울지역 자사고 교장협의회가 지난 21일 자사고 폐지 정책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며 우선적으로 대응에 나선데 이어, 이번엔 전국 자사고 차원의 대응에 나선 것이다.

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오세목 중동고 교장은 “연수 중인 일부 교장을 대신 참석하는 인원을 포함하면 전국 자사고 관계자가 모두 모인다”며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향후 계획을 중점적으로 논의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교육청부터 포문을 열어 각 지역 교육감들이 자사고를 폐지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런 일방통행식 정책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우수 학생만 뽑겠다는 것도 아니고, 스스로 돈을 투자해 다양한 학생에게 전인교육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서울특별시교육청이 자사고 3곳, 외고 1곳, 특성화중 1곳 등 5곳에 대한 재지정 평가 결과는 내놓는 오는 28일 이후 본격적인 대응에 나설 계획이며, 이날 회동에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회는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학교들이 나올 경우 성명서 발표, 거리시위 등은 물론 교육당국에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법적인 대응도 불사할 방침이다.

한편, 전국 외국어고등학교 교장협의회도 지난 22일 서울역에서 긴급회동을 열어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거론되는 외고 폐지 논의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