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량지수 7개월 연속 상승…증가세는 둔화

스마트폰 해외생산에 수출 급감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우리나라 수출물량이 지난달에도 증가하며 7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17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 잠정치는 138.22(2010=100)로 작년 5월보다 1.5% 올랐다.

이로써 전년동기 대비 수출물량지수는 작년 11월부터 7개월 연속 상승했다.


다만, 증가율은 지난 2월 9.9%에서 3월 4.6%, 4월 4.5% 등으로 둔화되고 있다.

한은 수출물량지수에서는 가격 조사가 어려운 선박, 무기류, 항공기, 예술품 등은 제외된다.

수출물량지수를 품목별로 보면 석탄ㆍ석유제품이 13.1% 올랐고 일반기계(17.3%)와 정밀기기(23.6%)의 상승 폭도 컸다.

올해 수출 증가에 큰 역할을 해온 전기ㆍ전자기기는 2.2% 떨어졌다.

한은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출이 늘었지만, 휴대전화 수출물량은 55.9%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폰의 해외생산 비중이 커지면서 통관기준 수출물량이 줄어든 것이다.

수출금액지수는 120.39로 11.4% 올랐다.

수입물량과 수입금액도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입물량지수는 129.04로 작년 5월에 비해 9.5% 뛰었다.

일반기계가 62.5% 급등했고 정밀기기(31.6%), 비금속광물제품(16.2%), 전기ㆍ전자기기(13.2%)도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수입금액지수는 111.61로 21.4% 올랐다.

권처윤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전체적으로 보면 수출입이 호조를 보이기 때문에 물량지수도 양호한 모습을 보였고 교역조건도 크게 악화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달 수출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나타내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39.20으로 작년 5월보다 0.4% 올랐다.

상품 1단위를 수출한 대금(달러 기준)으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가리키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00.71로 1.1% 떨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