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하, 30년전 죽을 뻔한 사고 당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은 22일 부인 심은하 씨의수면제 과다복용설 등이 나오는 것에 대해 “이 순간부터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에대한 추측들은 자제해 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사진출처=헤럴드경제DB]

지 의원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수면제를 과다복용하였다는 등 사실과 다른 기사와 인터넷상에 억측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0년 전 생명을 잃을 뻔한 사고를 겪고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게 된 제 아내는 최근에 자신의 건강상태를 인지하고 치료약을 복용하다가 약효가 잘 듣지않아 임의대로 용량을 초과 복용,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날 오후 퇴원 사실도 알렸다.

그는 “개인 사정으로 급작스럽게 당 대표 선거 후보직을 사퇴해 저를 지지하고 응원해주신 당원들과 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한 번 올린다”며 “저로 인해 당 대표 선출 대회가 차질을 빚게 되지는 않았는지 죄송할 따름”이라고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다.

[email protected]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