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산업, ‘가뭄 피해’ 농가 농업용수 공급 위해 레미콘 100대 지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아주그룹이 극심한 가뭄 피해를 겪고 있는 농가를 돕고자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아주그룹의 건자재 계열사인 아주산업은 지난 22일부터 레미콘 사업소와 가까운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쌍학리, 남전리, 양노리 지역에 총 100대(하루 20대씩 5일간)의 레미콘 차량을 투입,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른 농업용수 총 공급량은 600t 규모다

아주산업 소속의 레미콘 차량들이 23일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양노리 일대 농경지에 물을 공급하고 있다.

아주산업은 또 사업장에서 사용 중인 지하수를 확보해 대규모의 농업용수도 공급할 예정이다.

박상일 아주산업 대표는 “작은 힘이나마 농가에 도움이 되고 시름에 빠진 농민들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함께 아픔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yesye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