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산업, ‘가뭄 피해’ 농가 농업용수 공급 위해 레미콘 100대 지원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아주그룹이 극심한 가뭄 피해를 겪고 있는 농가를 돕고자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아주그룹의 건자재 계열사인 아주산업은 지난 22일부터 레미콘 사업소와 가까운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쌍학리, 남전리, 양노리 지역에 총 100대(하루 20대씩 5일간)의 레미콘 차량을 투입, 농업용수를 공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른 농업용수 총 공급량은 600t 규모다

아주산업 소속의 레미콘 차량들이 23일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양노리 일대 농경지에 물을 공급하고 있다.

아주산업은 또 사업장에서 사용 중인 지하수를 확보해 대규모의 농업용수도 공급할 예정이다.

박상일 아주산업 대표는 “작은 힘이나마 농가에 도움이 되고 시름에 빠진 농민들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함께 아픔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