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출근시간 구산중~녹번역 도는 ‘다람쥐 버스’ 운행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우영)는 오는 26일부터 신사ㆍ구산동 일대에 출근시간 맞춤형 ‘다람쥐 버스’를 운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매일 아침 벌어지는 ‘출근 대란’을 막기 위해서다.

이번 8771번 다람쥐 버스는 오전 출근시간대 구산중학교~녹번역 구간 7.7㎞를 돈다. 


그간 신사ㆍ구산동 일대 주민들은 매번 ‘만원’ 출근 버스로 불편을 겪는 일이 많아 버스 노선 증설 등 민원이 이어졌다. 구는 이에 지금껏 받은 민원과 서울시 교통카드정산시스템의 스마트카드 승하차 태그 기록을 분석, 출근시간 혼잡도가 높은 구간을 도출했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3월 시에 다람쥐 버스 도입을 적극 검토한 결과 다람쥐 버스 신설이 가능했다.

구 관계자는 “인근 주민들의 교통불편이 크게 나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통관련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노선개선 방안을 계속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