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학교간 경쟁 안된다”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2일 의정부교육청에서 열린 ‘현장교육협의회 시즌2’에 참석, 의정부, 동두천양주, 연천 지역 학교장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교육협의회에는 중학교장 35명이 참석해 학생이 중심이 되는 학교폭력 예방 및 안전한 체험학습 운영, 경기도형 학교운동 활성화 방안 등을 주제로 이재정 교육감과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도교육청 학생안전과 및 체육건강교육과 및 의정부교육지원청,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연천교육지원청 관계자도 참석하여 현안 문제를 함께 논의했다.

이날 중학교장은 토론 주제 이외에도 자유학년제 실시를 위한 체험처 확대, 학급당 학생 수 감소를 통한 교육환경 개선, 경기도교육청 사택 조례 개선을 통한 교사의 장기근무 여건 제공, 중학교와 고등학교 교원 순환제로 쏠림현상 방지, 자유학기제 실시에 따른 교원 확충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 교육감은 “인공지능으로 인한 엄청난 변화로 5년 후의 세상이 많이 달라질 것”이라면서, “로봇이나 인공지능이 제조업 및 의료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 도입되면서 일자리가 급격히 줄어들 것이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급격한 변화 속에서 교육의 목표가 어떻게 변해야하는지 깊이 생각해 봐야한다.”며, “학생들 각자가 미래에 열정을 가지고 정직하게 살아가며, 행복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 교육감은 “학교 간의 경쟁을 위한 교육이 아닌 학교 간 협력을 통해 지역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고, 그 지역만의 특징적인 교육을 함께 만들어 달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