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 ‘문자항의’에서 이젠 ‘포스터 지지’로 ?

국회 청문위원실에 기습 부착 논란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청문 절차를 진행하는 국회 의원회관 환경노동위원회 의원실마다 조 후보자를 응원하는 포스터가 부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야당 측 청문 위원 측은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으며, 일부 위원들은 이를 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이른바 ‘문자항의’와 동일 선상으로 보고 대응을 준비 중이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오후 각 의원실에 조 후보자의 전면 사진과 함께 ‘인간노동은 우리 시대에도 여전히 인간 삶의 원천이며, 노동의 가치는 인간 삶의 가장 근본적인 가치’라며 ‘조대업, 당신을 응원합니다. 힘내세요’라는 문구의 포스터가 환노위 의원실에 붙었다. 자유한국당의 신보라, 문진국, 임이자 의원, 더불어민주당의 한정애 의원, 정의당의 이정미 의원, 국민의당의 이상돈 의원 등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절차를 진행 중인 대부분의 환노위 소속 의원실 방문앞에 포스터가 붙었다.

포스터를 두고 여야 의원의 반응은 엇갈린다. 여당의 한 의원실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지지자가 한 일종의 해프닝”이라며 “크게 신경 쓸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야당 청문위원들은 정반대의 반응을 내놓았다. 야당의 한 의원실은 “보자 마자 땠다. 황당하고 불쾌하다”며 “특히 의원회관의 경우 출입관리가 엄격한 곳이다. 반복적이거나 추가적인 행동이 있을 경우 대응을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 청문회 과정에서 ‘자발적인 정치참여’냐 ‘청문회 방해냐’를 두고 논란을 빚었던 ‘문자항의’의 연장선이라는 반응도 있다. 야당의 또 다른 의원실 관계자는 “여야 의원실에 포서트가 붙었는지, 일일이 확인을 했다”며 “문자 폭탄과 같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대응방법을 논의 중”이라고 했다.

박병국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