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위치한 영종ㆍ용유지역 대형 종합병원 유치 ‘절실’

- 응급환자 발생시 종합병원 이용에 어려움 뒤따라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영종ㆍ용유지역에 대형 종합병원이 없어 응급환자 발생시 생명과 직결되는 신속한 대처에 어려움이 뒤따르고 있다.

지역주민은 물론 공항 이용객, 관련 근무자 등 수십만명이 상주하는 상황을 고려한다면, 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대형 종합병원 유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3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김정헌 의원에 따르면 현재 인천에는 종합병원 19개 중 상급 수준의 종합병원이 3곳(성모병원ㆍ길병원ㆍ인하대병원)이 지정돼 있다.

반면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ㆍ용유지역에는 공항의 응급진료센터(인천국제공항의원) 한 곳에 불과한 상황이다.

인천공항 및 영종ㆍ융유지역에서 외상, 감전, 감염성질환, 뇌경색증, 호흡장애, 폐색전증, 심근경색 등 사망에 이르거나 시급한 응급환자가 발생할 경우 구급차를 이용해 영종대교와 인천대교를 건너 시내 대형 종합병원으로 후송ㆍ치료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영종ㆍ용유지역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상황을 보면, 지난 2014년 2764건, 2015년 3033건, 2016년 3397건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이외에도 인근에 소규모 의원에서 치료가 어려워 대교를 넘어 종합병원을 이용한 경우까지 고려한다면, 수만 건이 넘을 정도로 대형 종합병원 부재로 인한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현재 영종ㆍ용유지역에는 거주 인구가 6만5000명, 공항 상주 근무인원 약 3만5000명에 이르고 있으며, 매일 공항을 이용하는 이용객은 평균 15만명, 하늘도시ㆍ미단시티ㆍ공항 3단계 건설현장의 근로자들을 포함다면 총 25만명 이상의 인구가 상주하는 상황이어서 대형 종합병원 설립은 시급하다.

김정헌 의원은 “현재 인천공항 주변에는 성형외과, 피부과, 건강검진센터가 성황리에 운영돼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 의료관광객들까지 많이 찾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뛰어난 의료기술이 국제사회로부터 인정을 받고 있는 점을 감안하고 국내 의료산업 활성화와 세계 공항서비스 1위인 인천공항의 위상을 갖추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종합병원 설립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욱이, 인천공항의 경우 사스, 메르스, 콜레라 등 전염성 질병에 노출될 우려가 큼에 따라 대형 종합병원 유치를 통해 1차적인 격리 및 치료 등 신속한 조치로 전염 확산을 차단해 제2의 메르스 사태와 같은 국가 재난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김 의원은 덧붙였다.

김 의원은 특히 “영리, 비영리병원 설립과 관련해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존스홉킨스병원 유치 등 난항을 겪고 있지만 이제라도 종합병원, 국제병원 등의 설립에 만전을 기해야할 때”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