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8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전국 유일 전기관 최고 등급 선정

- ‘가’ 등급 받아 국비 1억2000만원 확보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는 2017년 여성가족부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성과운영비 지급기준 등급 선정에서 광역을 포함한 8개 새일센터가 모두 최고등급인 ‘가’등급에 선정돼 국비 1억2000만원을 지원 받게 된다.

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상담,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및 취업 후 사후관리 등 종합적인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성가족부ㆍ고용노동부가 지정한 기관이다. 취업설계사 및 직업상담사들로 구성돼 여성일자리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인천시에는 현재 인천여성일자리지원단(광역새일센터)과 7개의 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시내 전역에 걸쳐 설치돼 센터장을 포함, 총 62명의 취업설계사 및 직업상담사가 근무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로 중앙과 지자체의 연계사업인 인천광역새일센터와 인천여성일자리지원단을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여성의 경력유지를 위한 연구와 맞춤형 직업교육훈련을 발굴하고, 7개 새일센터들의 역량 강화와 일자리 유관기관과의 견고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이들 여성새로일하기센터는 광역새일센터를 거점기관으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다양한 업무를 추진하는 등 경력단절여성들의 취업지원사업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그동안 새일센터를 통한 여성 취업자수는 지난 2015년 1만1862명에서 2016년 1만3837명으로 2000여명이(17%) 증가했다.

지난 2016년 새일인턴사업 또한 목표(295명) 대비 실적이 16%가 늘어난 343명의 우수한 실적을 거두었다.

이에 따라 전국 시ㆍ도 가운데 여성새로일하기센터가 모두 최고 등급을 받은 유일한 지자체로 선정되게 됐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