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백병원’ 女운전자, 다리에 깁스하고 운전…누리꾼들 “말이 돼?” 분노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2일 오후 일산 백병원에서 건물 외벽 창을 뚫고 돌진한 차량의 여성 운전자가 오른쪽 다리에 깁스를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50분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백병원에서 그랜저 차량이 병원 건물로 돌진, 1층과 지하층을 연결하는 계단을 덮쳤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백병원 주차장을 나오던 그랜저 차량이 병원 건물 1층서 유리창을 뚫고 돌진해 계단으로 추락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여성 운전자는 반바지 차림에 놀랐는지 운전석에 앉은채 왼손으로 입을 가리고 있고, 뒤에는 동승한 아이가 있는 것이 보인다.

또 차량이 곧두박질한 계단에서는  사람들이 부상자를 구하고 있다.

이번 사고로 계단에 있던 A씨와 B씨 등 2명을 비롯해 8명이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 운전자 C 씨(여성)와 뒷자리에 타고 있던 6~7세 가량된 운전자의 아들은 소방관에 의해 구조됐으며 크게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한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운전자가 오른쪽 다리에 깁스를 한 채 운전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글쓴이는 “운전자가 아주머니고 애도 있었다”며 “사고 후 운전자가 오른쪽 발에 깁스를 하고 있었다”고 사고 목격담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편 일산소방서 측은 동아닷컴과 통화에서 “운전자 C씨가 다리에 깁스를 한 상태였다”고 확인했다.

누리꾼들은 이와관련 “말이 돼? 택시를 타야지” “살인 미수 아닌가요. 제정신이 아니네” “진짜 무책임하다”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