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화 한은 부총재 퇴임…당분간 금통위 6인 체제로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사진>가 3년 간의 임기를 마치고 23일 퇴임했다. 후임 인사가 늦어지면서 당분간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6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장 부총재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한은 본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지난 3년을 되돌아보면 다사다난했다”며 “솔직히 몸은 고단했지만, 사명감으로 일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장 부총재는 서울외국환중개 대표이사로 일하던 2014년 6월 부총재로 임명된 후 한은의 살림을 챙겨왔다. 장 부총재가 한은에 몸담은 기간은 38년이나 된다.

이임식에 참석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장 부총재의 퇴임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 총재는 “저와 부총재는 40년 전인 1977년 동기로 한은에 들어온 뒤 정말 오랜 시간을 같이 지냈다”며 “지난 3년간 부총재를 동반자로 생각하면서 총재직을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장 부총재가 퇴임하면서 한은 금통위는 6인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사가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한은 부총재 인사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부총재는 한은 총재의 추천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추천, 검증 작업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하면 내달 13일 열릴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는 부총재 없이 금통위원 6명만 참석할 것이 유력하다.

이 총재는 지난 22일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금통위가 일시적으로 6인 체제로 운영되더라도 통화정책 결정에 리스크(위험) 요인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현재 금통위원들의 견해 차이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