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진단] 신율 교수 “여당 적극적으로 나서야”

-여당은 청와대와 정부, 야당 사이 범퍼
-정부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적극성 필요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신율 명지대학교 정치학과 교수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적극적인 역활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신 교수는 23일 대통령 지지율 추이와 관련 “여당은 여론의 창구가 되야 한다”며 “잘하는 여당이란 여론을 가감없이 청와대에 전해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락기에 접어든 대통령 및 정부 국정운영 지지도와 관련, 비판의 목소리를 여당이 받아드리고 또 수정을 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인사 논란도 마찬가지다. 신 교수는 “편드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좋지 않다”며 “여당은 야당과 소통에도 주력하고 또 청와대와 야당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범퍼 역활도 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야권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협조를 강조했다. 신 교수는 “말은 협치라 하지만 무조건적인 반대를 위한 반대도 문제가 있다”며 “반대를 해야만 존재 가치를 인정받는 것도 아니고, 또 반대만 한다고 지지율이 올라가지도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안에 따라 적극적으로 정국 운영에 협조도 하고 또 자신들의 과거 잘못 또안 인정하는 적극적인 야당에 대한 주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