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진단] 오철호 “인사참사 野에 유리…靑ㆍ與 역할 정립해야”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오철호 숭실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는 23일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인사청문회 절차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야권에 유리하다”면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역할을 제대로 정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교수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청문정국의 여파가 다른 분야에 부정적으로 파급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오 교수는 야권의 지지율이 더이상 떨어질 여지가 없기 때문에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일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오 교수는 “야당은 집요하게 인사청문회를 물고 늘어지고 전선을 확대할 것”이라면서 청와대와 야권에 낀 민주당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100% 청와대의 방침에 따라온 모양새”라면서 “국민의 머릿속에는 문재인 대통령만 있지 민주당은 없다”고 말했다. 오 교수는 “다만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함께 빠진다면 국민들이 회의감을 갖기 시작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야권의 공세 속에 민주당이 정체성을 잃고 표류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오 교수는 청와대와 야권이 ‘강대강(强對强)’ 대치하는 와중에 민주당이 ‘완충재’ 역할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민주당이 여당으로서 제대로 역할을 하려면 청와대와의 역할 인식을 제대로 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은 청와대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