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난 文대통령 실세 맞다…대통령 급격히 피곤해 보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언급했다.

22일 방송된 MBN ‘판도라’에는 최근 바른정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의원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을 지칭하는 이른바 ‘3철’ 중 한 명 전해철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 의원은 “진짜 실세 맞냐”는 정두언 전 의원의 ‘돌직구’ 질문에 “실세가 대통령께 직언할 수 있는 사람을 정의하는 거라면 저는 실세가 맞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3철’이라는 호칭에 대해 “프레임화 해서 ‘비선실세’처럼 몰아가는 것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사진=MBN ‘판도라’ 방송 화면

또한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급격히 피곤해 보이셔서 여쭤봤더니, ‘봐야 할 보고서들이 많아서’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전 의원은 “과거 참여정부에서 비서실장을 지내시던 당시부터 문 대통령께서는 청와대 내 비서관들이 올리는 모든 보고서를 일일이 다 검토하셨다”며 “뿐만 아니라 모든 보고서에 비서실장 코멘트를 빠짐없이 적으셨다”고 밝혔다.

이어 전 의원은 “최근에는 아직 청와대 시스템이 다 갖춰지지 않은 상태라 직접 검토하셔야 할 보고서의 양이 훨씬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