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뭄 극복 예산 추경에 반영…김용진 기재차관 가뭄현장 방문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극심한 가뭄을 극복하기 위한 예산을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반영해 대응키로 했다. 또 가뭄에 미리 대응할 수 있도록 물 공급을 원천적으로 늘릴 수 있도록 용수공급 능력 확대 및 용수 공급원 다변화 사업을 지원키로 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가뭄피해 및 지원현황 파악을 위해 충남 서산의 대호 담수호를 방문해 배수관문관리소와 대산산업용수센터 등 시설을 돌아본 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차관의 현장 방문과 간담회에는 기재부 재정관리국장과 국민안저처 재난대응정책관, 충남도 부지사, 서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YONHAP PHOTO-2133> 진안군 급수차 동원 메마른 논에 물대기 (진안=연합뉴스) 전북 진안군은 22일 지속된 가뭄으로 모내기 후 물이 부족해 논바닥이 갈라지는 등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안읍 반월리 외기마을 4천200여㎡의 논에 작업차량을 동원해 물을 공급하고 있다. 이 지역은 농업 용수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 양수 장비를 이용하기가 어려운 지역이었으나 급수차로 물을 공급받아 다행히 고사하는 모를 살릴 수 있었다. 2017.6.22 [진안군제공=연합뉴스] [email protected]/2017-06-22 11:33:30/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2133> 진안군 급수차 동원 메마른 논에 물대기 (진안=연합뉴스) 전북 진안군은 22일 지속된 가뭄으로 모내기 후 물이 부족해 논바닥이 갈라지는 등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안읍 반월리 외기마을 4천200여㎡의 논에 작업차량을 동원해 물을 공급하고 있다. 이 지역은 농업 용수원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어 양수 장비를 이용하기가 어려운 지역이었으나 급수차로 물을 공급받아 다행히 고사하는 모를 살릴 수 있었다. 2017.6.22 [진안군제공=연합뉴스] [email protected]/2017-06-22 11:33:30/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극심한 가뭄으로 농민들의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북 진안군이 22일 모내기 후 물이 부족해 논바닥이 갈라지는 등 영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진안읍 반월리 외기마을 4200여㎡의 논에 작업차량을 동원해 물을 공급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가뭄이 지속될 경우 농가 및 대산산업지역의 피해가 확대될 것으로 우려된다며 가뭄 대책 관련 예산이 추경의 국회 심의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반복된 가뭄대책에도 국민들의 체감도가 낮은 점을 개선하기 위해 과거 가뭄대책의 성과를 점검하고, 가뭄에 예방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물 공급을 늘리도록 하는 용수공급 능력 확대 및 용수 공급원 다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정부가 발표한 가뭄 대응 추가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가뭄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22일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가뭄 확산에 대응해 관정과 간이 양수시설 등 용수원 개발을 위한 가용재원을 최대한 활용하는 등 가뭄 극복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물이 풍부한 담수호와 하천 등에서 물이 부족한 지역으로 수계를 연결하는 긴급 급수대책을 앞당겨 추진하고, 올해 연말 완료 예정이었던 공주보~예당지 도수로 공사를 다음달 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했다. 가뭄피해가 집중된 충남 서부지역의 경우 석문호에서 대호호로 공급하는 하루 6만t의 용수 외에 하루 5만t 규모의 양수시설 설치를 이달말 완료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생활용수 부족을 겪고 있는 지역에 대해 지하수 관정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지자체 및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협조해 예비 급수차 지원 등 비상급수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공업용수 부족에 대응해 보령댐에서 도수로를 통한 하루 물 최대 공급량을 11만5000t에서 12만t으로 올리는 등 추가 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국민안전처도 용수원 개발, 저수지 준설 등을 위해 지원한 특별교부세 265억원이 조기 집행될 수 있도록 지자체를 독려하는 한편 현장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