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우원식 울지 말고 文에게 직언하라”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대선불복’이라며 눈물을 훔친 것에 대해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선불복이란 용어는 지나치다”며 “우리가 언제 문재인 대통령을 부정한 적 있느냐”고 반문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의 가장 큰 원인 제공자는 문 대통령”이라며 “부실ㆍ코드 인사와 일방통행식 독선과 독주로 정상적인 국회 운영과 협치를 깨는 사람이 누구냐”고 지적했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이어 정 원내대표는 “우 원내대표가 정상적인 운영을 위한다면 야당을 탓하며 눈물을 흘릴 것이 아니라 먼저 대통령께 이래서는 안 된다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와 정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정상화를 목표로 모였으나, ‘추경심사 논의’를 합의문에 넣느냐는 문제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정 원내대표는 추경 심사를 위한 선결 과제로 ‘문 대통령이 인사참사에 대해 사과할 것ㆍ부실검증에 대한 인사검증 라인의 책임ㆍ새 장관이 주도해 재편성된 추경안을 제출할 것’을 내놓았다.

그는 “이러한 조치가 이뤄진다면 국회 현안과 정국은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며 “여야가 국가 현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시도 깊게 논의하는 국회가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정부조직법 심의 참석엔 긍정적 견해를 밝혔다. 그는 “여야의 원내대표 회동은 무산됐지만, 조직법에 대한 심의는 당초에 들어가는 것으로 합의돼 있었다”며 “야당이 같이 유효하다고 했기에, 시기의 문제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