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정의선·권오현 등 52명文대통령 방미 ‘경제인단’ 확정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유력 경제인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첫 미국 방문에 함께한다.

롯데와 포스코 등이 빠지고 한국지엠 등 미국계 한국기업이 추가됐다. 또한 역대 정부에서 사용했던 ‘경제 사절단’이란 명칭이 ‘경제인단’으로 변경됐다.

이번 방미 경제인단 구성을 주도해온 대한상공회의소는 23일 청와대 승인을 거쳐 최종 확정된 52명의 경제인단 명단을 발표했다.

최종 명단은 청와대 승인 과정에서 일부 변경됐다. 허수영 롯데그룹 화학BU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이사가 빠지고, 이기승 한양 회장, 박성택 산하 회장 겸 중소기업중앙회장, 장정호 세원셀론택 대표이사 들어갔다.

롯데의 경우 현재 총수 일가간 소송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과 신동빈 회장에 대한 검찰의 보강 수사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 기업별로는 대기업 10명, 중견기업 14명, 중소기업 23명, 공기업 2명, 미국계 한국기업 2명, 주관 단체인 대한상의의 박용만 회장 등 52명이다. 중소ㆍ중견기업이 3분의 2를 넘었다.

재계 총수로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구본준 LG그룹 부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이 동행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수감으로 총수가 참가하지 못하는 삼성에서는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명단에 올랐다. 한화그룹은 신현우 한화테크윈 대표이사가 간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과 황창규 KT 회장은 당초 대한상의가 주요 경제단체로부터 추천받은 명단에는 있었지만, 결국 포함되지 않았다.

심의과정에서 포스코와 KT는 상대적으로 미국 사업실적이 부족한 것이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업계에선 미국 정부가 철강 분야에 대한 수입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포스코가 빠진 것이 의외라는 관측이 많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한국철강협회 회장도 맡고 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 철강 쪽 통상 이슈가 많은데 이번 미국 방문에 철강 분야가 고려되지 않은 듯해 아쉽다”고 전했다.

한편으로는 제임스 김 한국지엠 사장 겸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회장과 아밋 라로야 한국쓰리엠 사장 등 미국계 한국기업 2명이 경제인단에 추가됐다.

이들 기업이 국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는 점이 반영됐고, 미국 현지에서 한ㆍ미 경제인들간 원할한 교류를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이번 경제인단은 이전 정부와 달리 민간(대한상의)이 기업 모집부터 선정까지 대부분 과정을 주도했다. 과거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참가 기업을 선정하고 명단까지 발표했지만, 이번에는 대한상의가 발표했다. 경제사절단이란 명칭을 경제인단으로 바꾸며 관료적 이미지를 피하고자 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경제인단은 오는 28일 문 대통령과 함께 미국 워싱턴 D.C. 미국상공회의소에서 양국 상의 주최로 열리는 경제인행사인 ‘한미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하는 등 방미 기간 민간 경제외교를 시작한다. 

이승환ㆍ박혜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