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자유한국당 5행시 읊어 “당장 끝내야 한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자유한국당 당명 5행시 공모에 직접 참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자’유당 시절 독선 정치 / ‘유’신시절 독재정치 / ‘한’나라당 시절 독기정치 / ‘국’민 고달픈 정치 / ‘당’장 끝내야 한다”고 5행시를 읊었다.

추 대표는 “‘추경과 인사청문회는 보이콧하면서 겨우 5행시를 쓰고 있냐’며 국민의 비난과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그렇게 5행시를 바라신다면 제가 한번 시 한 수를 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에 대한 입장차로 여야 4당 원내대표 간 합의가 무산된 것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보인다.

추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 기술만으로는 다음 집권을 기약 못하고 소멸할 길만 남아 있다”며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국민의 고통에 함께할 기술을 발휘해야 한다. 새 정부의 일자리 추경과 내각 구성에 전향적으로 협조해야 민심을 업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말로만 협치하겠다고 해놓고 결국 집단지성을 잃어버렸다”며 “국회에 들어와야 협치가 될 것이 아닌가. 협치는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처한 엄연한 정치적 환경이기 때문에 우리는 결코 협치를 포기 안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제2차 전당대회를 맞아 ‘자유한국당 5행시’를 짓는 공모전을 오는 29일까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