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MLB 9이닝스 GM’ 글로벌 출시

- MLBAM, MLBPA 풀 라이선스 적용 리얼리티 극대화
- 다양하고 사실적인 구단 운영이 특징

[헤럴드경제=정세희기자]컴투스가 모바일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MLB 9이닝스 GM(General Manager)’을 전세계 동시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에이스 프로젝트가 개발한 이 게임은 세계 최고의 프로야구 리그 MLB 팀의 감독 겸 단장이 돼 선수 영입부터 훈련, 경기 진행까지 구단의 모든 것을 관리하고 운영하는 모바일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이다.

이 게임은 메이저리그 어드밴스드 미디어(MLBAM)와 메이저리그 선수협회(MLBPA)와의 풀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실제 MLB 현역 선수들의 정보와 이미지는 물론 구단별 로고와 유니폼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다양하게 구단을 운영할 수 있는 점도 게임의 재미 요소다.

실제 MLB 데이터를 기반으로 유저의 취향에 맞게 팀을 구성해 리그 및 레더 모드 등 경기 진행이 가능하며, 성적에 따라 상ㆍ하위 리그로의 이동도 가능하다.

또 실제 선수 성격을 반영한 피드백 시스템을 통해 유저의 선택에 따라 선수 개개인의 능력과 팀의 성장 방향을 바꿀 수도 있다.

앞으로 컴투스는 한 달에 한 번 게임 내 ‘2017시즌카드’ 시스템을 통해 현재 시즌에서 활약 중인 MLB 선수들을 유저들에게 추가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MLB 9이닝스 GM’은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번체) 등 4개 언어를 제공하며 7월 중 스페인어를 추가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