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는 폭염이 유통지도마저 바꿨다

써큘레이터 3배, 냉풍기 2배
핸디선풍기는 5배나 더 팔려

‘여름상품군의 대지각변동.’

올해 유통가를 규정하는 새 트렌드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폭염에 비는 줄고 가뭄까지 겹치면서 여름철 특수를 누리던 제품들의 판매량에 큰 변화가 생겼다. 지난해엔 습한 더위로 제습기, 모기용품이 불티나게 팔렸다면, 올해는 뜨겁게 달아오른 불볕더위에 냉방을 강화시켜주는 제품들로 수요가 폭발하고 있는 것이다.

23일 오픈마켓 옥션이 최근 한달(5월19일~6월18일) 간 여름철 인기 제품들의 판매량을 살펴본 결과, 길어진 여름으로 세컨드 계절가전과 열대야 숙면용품 등이 불티나게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인기몰이를 했던 핸디선풍기 역시 찾는 이가 늘어났다. ▶관련기사 14면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길어진 더위와 함께 올라가는 에어컨 전기세를 피하고자 냉방효과를 극대화해주는 세컨드가전인 써큘레이터 판매는 3배(254%)나 늘었고, 냉풍기 판매도 2배(124%) 신장했다. 또 폭염으로 야외에서 걷기가 힘들어지자 이동시에도 더위를 식혀주는 핸디ㆍ휴대용 선풍기는 지난해에 이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판매량이 같은 기간 전년 대비 5배(421%)나 급증했다.

열대야를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숙면용품도 벌써부터 찾는 이가 늘었다. 왕골자리는 77% 증가했고, 대나무자리도 32% 신장했다. 온난화로 대기가 불안정해져 우박이 떨어질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예보로 휴대하기 간편한 우산 및 양산도 판매량이 3배(284%) 가까이 늘었다.

반면 가뭄으로 모기 서식처인 물웅덩이 감소와 함께 모기 출현이 늦어지면서 모기용품을 찾는 이는 지난해 보다 줄었다. 같은 기간 모기향(26%)과 리퀴드모기약(11%)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소폭 늘어나는데 그쳤고, 에어졸모기약은 3% 줄었다. 현관모기장 판매도 5% 감소했고, 지난해 큰 인기를 끌었던 전기모기채도 판매량(16%)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연주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