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이 바꾼 유통 풍경 ④] 폭염에 얼음 수요 폭발…생산라인이 모자란다

-제조업체 라인 증설 ‘풀가동’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때이른 폭염으로 얼음이 날개 돋친 듯 팔리면서 식용얼음 제조업체들이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최근 얼음 수요가 급격히 늘자 식용얼음 제조업체들은 설비를 증설하고 공장을 ‘풀가동’하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식용얼음 시장 규모는 300억원 수준이었으며, 올해는 400억원까지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무더위와 폭염, 그리고 얼음 이미지. 이상섭 기자/[email protected]]

이른 무더위에 식용얼음은 편의점에서 수량과 매출 기준 모두 1위 품목이다.

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편의점 GS25에서 최근 봉지얼음과 얼음컵 매출은 작년보다 약 30% 증가했다. GS25에서 이달 판매 수량 1위인 얼음컵은 2위 생수보다 4배 이상 많이 팔렸다.

작년 같은 기간 얼음컵과 생수의 판매량 격차가 3배에 못 미쳤다. 하지만 올해에는 얼음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 부동의 1위가 된 셈이다. 지난해에도 폭염으로 얼음 소비가 급증해 ‘얼음대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급증한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해 품귀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편의점 아이스커피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어난 데다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음료나 빙수용으로 얼음만 따로 구매하는 경우도 많아졌다.

얼음제조업체들은 쏟아지는 주문에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얼음시장 점유율 1위인 풀무원은 올해 컵아이스 생산량을 두 배로 늘렸다. 풀무원 관계자는 “최근 편의점을 중심으로 얼음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약 24억원을 투자해 4개월간 공사를 진행했다”며 “컵아이스는 하루 50t 정도 생산한다”고 했다.

풀무원의 지난해 얼음 매출은 150억원 규모였으며, 시장점유율은 45% 정도였다. 풀무원은 시장 성장으로 올해 얼음 매출이 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