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일 국방장관 핫라인 개설…“北 도발에 신속 대응”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한국과 일본 국방장관이 직접 통화할 수 있는 ‘핫라인’이 올 가을 개설된다.

2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양국이 지난해 6월부터 관련 협의를 시작, 지난 3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이나마 도모미 일본 방위상 간 회담에서 합의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방위상이 다른나라 국방장관과 핫라인을 운용하는 것은 미국을 제외하고는 한국이 처음이다.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면서 신속한 논의와 공동 대응의 필요성이 커진 것이 배경이다.

핫라인은 양국 국방장관 집무실에 전용전화를 설치하는 식으로 개설된다. 도청방지를 위해 암호화 기술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간 ‘핫라인’이 개설되면 일본 방위상이 다른 나라 국방장관과의 ‘핫라인’을 운용하는 것은 미국을 제외하고는 한국이 처음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국의) 전 정권에서 시작된 핫라인 설치 협의가 이번에 합의된 배경에는 (한국) 새 정권을 협력의 방향으로 확실히 끌어들이고자 하는 일본 측 의도도 깔려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한 장관과 이나다 방위상은 지난 3일 싱가포르 회담에서 한국 전 정권 때 체결한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을 문재인 정권에서도 안정적으로 운용해가기로 합의했다. 당시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GSOMIA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지만, 북한의 잇따른 도발 등 한반도 정세가 긴박해지면서 한일 간 정보 공유의 중요성을 재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