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다리 균열, 드론이 잡아낸다…초고화질 카메라 장착 면밀 점검

한강교량 안전점검에 초고화질 카메라가 달린 드론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23일 “바지선을 띄우고 크레인을 이용하지 않고서는 접근이 어려운 교량의 취약지점, 공무원이 육안으로 살피기 어려운 안전 사각지대를 점검하는데 최첨단 드론을 활용한다”고 밝혔다.

주로 교량의 상판 측면, 교각, 주탑 등이 대상이다. 이들 지점은 1~3년 주기로 바지선과 크레인을 동원하는 정밀점검 외에 연중 2회 공무원 정기점검 때에는 육안으로만 살펴 면밀한 점검이 어려웠다.

시는 우선 한국시설안전공단과 함께 다음달 행주대교 주탑 부분을 드론을 활용해 점검한다. 행주대교 주탑은 높이가 30m에 달하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지점이어서 크레인 장비로도 점검하기 어려웠다. 투입될 드론에는 고화질의 4K, UHD 지상파 방송급 촬영이 가능한 초고화질 카메라가 달려있다.

한지숙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