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다리 안전점검 ‘초고화질 카메라’ 드론으로 해결

- 취약지점, 안전사각지대에 활용
- 7월 행주대교 주탑 점검부터 투입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한강교량 안전점검에 초고화질 카메라가 달린 드론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23일 “바지선을 띄우고 크레인을 이용하지 않고서는 접근이 어려운 교량의 취약지점, 공무원이 육안으로 살피기 어려운 안전지대를 점검하는데 최첨단 드론을 활용한다”고 밝혔다.

성수대교에서 드론을 활용해 점검하는 모습. [사진제공=서울시]
성수대교에서 드론이 찍은 사진에서 배수홈통에 녹이 슨 게 확인된다. [사진제공=서울시]

주로 교량의 상판 측면, 교각, 주탑 등이 대상이다. 이들 지점은 1~3년 주기로 바지선과 크레인을 동원하는 정밀점검 때 외에 연중 2회 실시하는 공무원 정기점검 때에는 육안으로만 살펴 면밀한 점검이 어려웠다.

시는 우선 한국시설안전공단과 함께 다음달 행주대교 주탑 부분을 드론을 활용해 점검한다. 행주대교 주탑은 높이가 30m에 달하고 바람이 강하게 부는 지점이어서 크레인 장비로도 점검하기 어려웠다. 

바지선, 크레인을 동원한 기존 교량의 부위별 점검방법. [사진제공=서울시]

투입될 드론에는 고화질의 4K, UHD 지상파 방송급 촬영이 가능한 초고화질 카메라가 달려있다. 2000만 화소급 화질로 수상 교각의 콘크리트 균열까지 잡아낸다. 공중 비행하며 동영상을 촬영하고, 원하는 지점에선 정비 비행으로 스틸사진 촬영도 할 수 있다. 바지선이나 크레인을 준비하지 않고도 원하는 지점의 사진과 영상을 즉시 확인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시는 지난 3월 천호대교와 성수대교에 시범 사용해 누수ㆍ백태, 콘크리트 파손ㆍ균열, 페인트 벗겨짐 등 세밀한 하자를 발견한 바 있다.

시는 내년부터 한강교량 전체 20개에 드론을 전면 활용할 계획이다. 드론 점검은 정밀점검, 정밀안전진단, 공무원 정기점검 때 뿐 아니라 필요시 마다 수시로 이뤄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내 ‘서울시 드론 운영지침’을 마련한다.

앞서 시범점검에서 발견한 천호대교와 성수대교 손상 부분은 하반기까지 보수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