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벤트 비꼰 신동욱…“스스로 매를 버는 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이 페이스북에서 진행 중인 ‘당명으로 5행시 짓기’ 이벤트에 비난과 조롱 댓글이 줄줄이 달리고 있는 것과 관련,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스스로 매를 버는 꼴”이라고 비꼬았다.

신동욱 총재는 22일 트위터에 “역풍과 조롱을 몰랐다면 기획자는 영구 꼴이고 맹구 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자폭탄 고소 취하하라 꼴”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별칭이 횃불당이고 인명진당 꼴이니 수명이 끝난 꼴이고 새 주인 홍준표당 문패로 바뀔 운명 꼴”이라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공식 페이스북에 “미우나 고우나 새로운 출발점에 선 한국당이 심기일전해 일어설 수 있도록 5행시로 응원해주세요”라며 지난 19일부터 열흘 간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