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D-6]문재인-트럼프간 소통로 ‘핫라인’이 필요해

정상간 속도감 있는 협의 상징
대북정책 관련 긴밀조율 중요
트럼프 휴대전화로 소통 선호

이달말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의 핵심 키워드는 ‘신뢰구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신뢰관계를 구축해 한국의 입장이 미국의 대북정책에 최대한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 ‘핫라인’, 정상 간 직통전화다.

정상 간 이뤄지는 통화는 최고 수준의 외교행위 중 하나로 꼽힌다. 서로 마주보고 진중하게 협의하는 정상회담이 양국 간 우호관계를 확인는 상징적 의미가 있다면, 통화는 두 정상이 속도감 있게 협의하고 있다는 상징적 의미를 발휘한다. 그래서 긴급한 외교현안이 있을 경우 정상 간 ‘핫라인’을 가동시킨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핫라인 구축은 특히나 중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와 올해 여섯 차례 통화하며 밀월관계를 과시했다. 기업인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은 정책을 논할 때 국방ㆍ국무라인을 통하기보다는 직접 통화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다른 대통령들보다 통화외교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밀월관계를 띠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는 올해 여섯 차례 통화했다. ‘트럼프 탄핵위기론’이 불거진 것도 트럼프 대통령과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고문이 러시아 장비를 이용한 핫라인을 구축하려 했기 때문이다.

핫라인 구축여부도 중요하지만 구축방식도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국제사회 정상들에게 백악관 유선전화가 아니라 자신의 휴대전화로 직접 전화할 것을 요구했다.

실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는 개인 휴대전화로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 휴대전화로 통화하는 방식은 감청의 우려가 있고, 외교적 관례에도 맞지 않는다. 하지만 트럼프가 외교적 관례를 무시하는 배경엔 공식 채널에 대한 강한 불신이 있다고 외신은 분석했다. 이와 같은 보도가 사실이라면 문 대통령은 향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소통체계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핫라인하면 ‘24시간 직통전화기’가 떠오르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통상 정상 간 핫라인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센터 등 양국 국가원수 직속기관 간 소통체계를 의미한다. ‘핫라인이 가동됐다’는 것은 직속기간 관 소통체계가 간소화ㆍ체계화 됐음을 의미한다.

박근혜 정권이 들어선 지 10개월 만에 김장수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방미길에 오른 것도 보다 효율적인 핫라인을 구축하기 위해서였다. 앞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첫 통화는 청와대 보안라인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연 기자/[email protected]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