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의문자에 ‘발신인 실명’ 답글…민경욱 사찰,협박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 시민에게 항의 문자를 받자, 해당 시민의 실명을 찾아 답장을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은 22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에게 답장을 받았다’라며 민 의원과 나눈 문자 내용을 캡처해 올렸다.

문자 내용에 따르면 글쓴이는 21일 오후 8시 59분 민 의원의 휴대전화 번호로 “나라 말아먹고 탄핵당한 박근혜나 옹호하고 우병우 민정수석일 때는 누가 임명이 되든 입에 지퍼라도 채운 듯이 입 꼭 다물고 있었으면서 참 누가 누굴 판단하는지 참 의심스럽다. 당 해체하세요. 국민으로 정말 부끄러우니까”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22일 오전 6시 38분에 민 의원에게 답장이 왔다. 하지만 어떤 내용도 없이 이 글쓴이의 이름 세 글자만 적혀 있었다. 이에 놀란 글쓴이는 오후 1시 57분 “개인 신상정보를 불법적으로 사찰한 겁니까?”라고 보냈다.

앞서 글쓴이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 의원과 여당 의원들의 말싸움 관련 뉴스를 보고 민 의원에게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민 의원은 “회의가 소집된 이유는 문재인 정부의 불량 인사와 관련된 것으로,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임종석 비서실장은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며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강력하게 항의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민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반말과 고성이 오갔고, 삿대질과 탁자를 치는 상황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전원 퇴장했고, 이날 회의는 여야 간 합의 없이 끝났다.

이를 본 누리꾼들이 혹시 민 의원이 카카오톡에 번호를 저장해 이름을 알아낸 게 아니냐고 추측하자, 글쓴이는 “카카오톡이 제 이름으로 되어 있지만 ‘성’까지 써놓지 않았다. 딱 두 글자 이름만 있었다. 문자에는 ‘성’까지 포함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해당 문자 캡처 사진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지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민 의원이 항의 문자에 아무런 내용 없이 발신자의 실명만 거론한 것은 부적절하다며 협박성 의도가 크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